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현장 연결] 3년 만에 거북선 축제‥볼거리 가득

◀ANC▶

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못했던

여수의 대표 행사인 거북선 축제가

3년 만에 다시 열렸습니다.



통제영길놀이를 비롯해

드론쇼와 가요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는데요.



축제 현장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유민호 기자, 현장 분위기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축제 대표 행사인

이순신 장군의 이야기를 풀어낸

통제영길놀이가 막 끝났습니다.



지금은 본격적인 축제 개막을 앞두고

이곳 종포 해양공원 무대 쪽으로

관광객과 시민들이 몰리고 있는데요.



여수를 대표하는 축제가

3년 만에 돌아온 만큼,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기대감은

다른 어느때보다 큽니다.



◀VCR▶

◀INT▶ / 시민

"지금 친구랑 같이 나와서 구경하려고 나왔고

3년 만에 열리는 거라 기대가 큽니다."



이번 축제는 사흘 동안

'희망의 미래를 향해, 다시 함성!'이란 주제로

종포 해양공원 일대에서 펼쳐집니다.



잠시 뒤 저녁 행사를 마치면,

드론 600대가 날아올라

학익진과 판옥선, 거북선 등을 그리고

다시 불꽃놀이가 바다 위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입니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마련됐는데요.



내일은 소년 이순신 선발대회와 거문도 뱃노래,

용줄다리기를 눈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특히 축제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올해는 온라인 콘텐츠도 함께 준비했는데요.



증강 현실과 모바일 게임을 통해

전국에서 임진왜란 당시

우리 수군의 활약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INT▶ 정기명 / 여수시장

"저도 시민의 한 사람으로 가슴 설렙니다. 오늘부터

계속 축제가 열립니다. 우리 여수에 많이 와주세요. 볼거리도

먹거리도 많습니다."



여수시는 이번 축제기간

지역민뿐만 아니라 관광객까지

30만 명이상 다녀갈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이에따라 행사장 주변으로 교통이 많이 혼잡합니다.



시는 주차장을 최대한 확보하고,

오늘은 막차 버스 시간을

밤 11시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고 다닐 수 있지만,

아직 코로나19 유행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만큼,

행사 내내 개인 방역도 신경 쓰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여수 해양공원에서

MBC 뉴스 유민호입니다.

◀END▶
유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