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장학재단 설립 강행...지자체는 수용?(수퍼전)

◀ANC▶



여수해상케이블카 측이

20억 원이 넘는 공익 기부금을

여수시가 요구한 방식대로 납부하지 않을

모양새입니다.



직접 장학재단을 만들어 운영하겠다던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하듯

최근 재단설립 절차까지 마쳤는데요.



이에 대한 여수시의 대응도

도마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매출액의 3%를 기부하겠다는 약정이

강압에 의한 것이었다며,

여수시가 지정한 단체에

기부금 납부를 거부하고 있는 해상케이블카.



대신, 자신들이 직접 장학재단을 만들어

운영하겠다던 업체 측은

재단 설립 허가를 얻은 뒤

최근 등기까지 마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C/G 1] 재단 이사장은 케이블카 업체의

소유주이자 과거 대표를 맡았던 추 모 씨.



재단 이름도 추 씨의 영문 이니셜을 딴

'디와이 장학재단'으로 등록했습니다.///



시민단체는 기존의 기부 약정을

부정하는 행태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SYN▶

"자기들이 서명해 놓고 나중에 와서 강압이라고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고요."



여수시는 지역 학생들에게 혜택이 돌아간다면

협상의 여지가 있다며,



재단 측에 장학금 수혜 대상을

'여수지역 학생'으로 제한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입니다.



[C/G 2] 지난 민선 6기 시절,

장학재단 설립과 기부 약정은 별개라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던 모습과는

극히 대조적입니다.///



◀INT▶

"시민들이 어느 정도 동의를 해 줄 수 있는

협상의 안을 찾으려고 하고 있고..."



하지만, 기부약정 자체를 부정하고 있는

업체 측의 요구를 사실상 수용하려는 것은

행정의 모순이자,



기부약정이 유효하다는

법원의 판단까지 나온 상황에서

여수시의 이 같은 미온적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이 터져 나옵니다.



◀INT▶

"강력한 행정조치나 법적 조치를 취하면

해결될 것으로 보는데, 거의 1년 가까이를

이렇게 해결책을 찾지 못하는 것은

(업체에) 끌려다닌다고 봐야죠."



지역사회의 요구를 무시한 채

장학재단 설립을 강행하며

미납 기부금 문제를 해결하려는 케이블카 업체.



이에 대한 행정의 적절성 역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문형철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