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도심 속 녹색쉼터, '명상숲' 확대

◀ANC▶

학교 내 자투리 공간에

숲이 조성된다면 어떨까요?



광양시가 명상숲이란 이름으로 교육시설마다

식재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학생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들의 만족도도 높다고 합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학생들이 쉬는 시간을 이용해 작은 숲 속으로

옹기종기 모여듭니다.



낯선 식물에 대한 어색함이 어느덧 호기심으로

바뀌고 선생님의 답변에 귀를 세워봅니다.



오랜만에 느끼는 청량함에 더위도 잊고

잠시나마 지친 마음까지 달랠 수 있습니다.



학교 안 자투리 땅에 조성된 이곳은

이른바 명상숲.

////////////////////////////////////////////

학생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과 자연학습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명상숲은 현재 십여 곳까지 확대되는 등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

매년 선정된 학교마다 교목과 함께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나무들을 심어

도심 속 청정공간으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INT▶

김효준 교사(광양 골약초등학교):

(학생들에게) 편안한 쉼터와 놀이공간이 됨과 동시에 지역주민들에게도 좋은 공간으로, 힐링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잘 활용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명상숲 조성은 학교 뿐 아니라 주변 도심환경의

긍정적 변화에도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지역축제에 맞춘 수종선택과 시설개선이 함께

이뤄지면서 주민쉼터로서 역할은 물론이고,



적게는 수백 그루에서 많게는 수천 그루의 나무가 조성되다보니 부족했던 녹지공간 확보로 환경오염을 줄이는 완충지대 역할도 기대됩니다.

◀INT▶

허태구 팀장(광양시 녹지팀):

지역주민의 참여도와 학생들의 호응도 그리고 학교 여건에 따라서 숲이 미비하거나 저조한 부분에 대해서는 학생들의 자연학습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서..



조성계획과 사업실행까지 짧은 시간이 소요되고 전문가들의 조언까지 곁들여지면서 정책 신뢰도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



또 지역에서 생산된 고유 수종들이 점차 확대될 수 있어 숲의 확산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지도 주목됩니다.



S/U)

학생들의 창의성과 주민들의 감수성을 자극하는

명상숲이 점차 뿌리를 내리면서

이번 사업이 도심 환경개선과 주민만족이란 결실을 맺게 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수입니다.

◀END▶

김종수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