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연휴 내일부터.. 설렘 가득 '설 맞이'

◀ 앵 커 ▶

설 연휴가 내일부터 시작됩니다. 


귀성객들은 주말이 겹친 짧은 연휴에 

서둘러 고향을 찾았습니다. 


전통시장은 차례상을 장만하기 위한 시민들로

모처럼 북적였습니다. 


연휴를 앞둔 지역 풍경을 최황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

전라선의 종착지 여수엑스포역. 


기차가 도착하자 

이른 아침부터 딸을 기다렸던 어머니는

한달음에 달려나갑니다.


모녀는 만나자마자 반가운 마음을 나눕니다. 


◀ INT ▶ *이명지/서울 송파구, 최옥희/여수 만덕동*

"(어머님이 많이 기다리셨는데) 

-기다릴만 하죠. 

-서울에서 오느라."


연휴 시작을 앞둔 여객선터미널에는 

고향 섬으로 들어가려는 귀성객들로 

가득합니다. 


육지에서 장만한 선물로 

두 손은 무겁지만 발걸음만은 가볍습니다. 


◀ st-up ▶

연휴를 맞아 고향으로 가는 배편에는 선물보따리를 실은

화물차와 승객들로 가득 찼습니다. 


시장을 오가는 마을버스. 

설 맞이 장을 본 시민들로 

버스가 모처럼 만원입니다. 


전통시장은 그야말로 대목입니다. 


노릇노릇 윤기나는 전이 바쁘게 구워지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인절미도 불티나게 팔립니다. 


◀ INT ▶ *김태희 / 서시장 상인*

"평상시보다 손님들 꽤 많이 오시고요. 전 종류나 제수용품들같은 경우 생선류, 꼬막 제삿상에 올라가는 제품들이 (많이 팔립니다)"


먼길 오는 자식들 생각에 

노모도 바쁘게 시장을 찾았습니다. 


◀ INT ▶ *김옥재/ 여수시 국동*

"(물가는) 비싸지만은 자식들도 내려오고 며느리도 내려오니까는 해야지요. "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


모처럼 남쪽 고향에 활력과 온기가 가득합니다.


MBC 뉴스 최황지입니다. ◀ END ▶

최황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