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연휴 첫날 공원묘지 북적...설레는 귀성길

◀ 앵 커 ▶

설 연휴 첫날인 오늘(9), 

공원묘지에는 성묘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여객선터미널은 고향을 찾아 내려온 사람들로 

기쁨과 설렘이 가득했는데요.


김단비 기자가 전합니다.


◀ 리포트 ▶

이른 아침부터 성묘객들의 발길이 이어진 

여수 공원묘지.


묘소 곳곳에 자란 잡초를 다듬고,

묘비도 깨끗이 닦습니다.


정성껏 준비해 온 음식도 

한가득 꺼내 상을 차려냅니다.


할아버지부터 손자까지 3대가 모여

먼저 떠나보낸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봅니다.


◀ INT ▶

김수남/여수시 문수동

"우리 사위가 회사 일 때문에 12시 40분인가 서울로 가야 해요. 그래서 아침에 이렇게 일찍 온 거예요."


어제(8)부터 귀성객들로 붐비는

여객선터미널입니다.


오랜만에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이 

설렘을 안고

하나 둘 배에 오릅니다.


이미 출항 30분 전부터 여객선은 

짐을 실은 차와

귀성객들로 가득 찼습니다.


◀ INT ▶

박범석/경기도 화성시

"할아버지 간식거리 같은 거나 필요하시다고 말씀해 주신 것들 그런 것들 사서... (뭐 하실 계획이신지?) 제사 지내고 일거리 같은 거 도와드리고..."


경기도에서 여수까지 차로 8시간.


또 배를 타고 한 시간 반 정도를

들어가야 하는 고단함도 잊었습니다.


곧 만날 가족 생각에 

표정에는 들뜸이 묻어납니다.


◀ INT ▶

김정수 이혜원/경기도 안산시

"자봉도 시댁에 큰 형님 보러 가요. 8시간 걸린 것 같아요. 설날이라서 오랜만에 보니까 너무 설레기도 하고..."


갑진년 새해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가족의 품으로 향하는 사람들.


명절 분위기가 물씬 풍긴

연휴 첫날이었습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김단비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