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전남을 수소산업 중심지로"

◀ANC▶



오늘(22) 전남도와 여수시가 '수소경제 선도

비전 선포식'을 열었습니다.



여수산단의 인프라를 활용해 이번 정부의 역점 시책인 에너지 신산업 집중 육성 정책에 발맞춰

나가겠다는 건데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희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VCR▶



전라남도와 여수시가 수소 에너지를 활용한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을 시작했습니다.



오늘(22) 열린 선포식에는

전남도와 여수시, 여수산단의 수소 관련 기업과 한국전력 등 다양한 기관이 참여했고,

많은 시민이 모였습니다.



◀SYN▶ *김영록*

"앞으로 수소 경제, 수소 산업에서 세계적으로 3천만 개의 일자리가 생길 수 있다. 우리가 먼저 전라남도, 여수시가 선점을 해서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C.G.1) 전라남도는

광주를 수소에너지 연구개발 거점으로 삼고,

서부의 풍부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수소 생산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동부에서는 여수산단의 석유화학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하는 한편,

산단 인근을 수소연료전지 부품 특화 산단으로

만들 계획입니다.]



◀SYN▶ *전라남도 에너지국장*

"전남에서는 다양한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할 수 있어 국가 수소경제의 든든한 초석이 될 수 있습니다."



여수시는 산단 인근에 관광시설과 연계한

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SYN▶ *여수시 부시장*

"수소를 생산하고 있는 국가 산단 인근 산학연 클러스터 단지와 휴양 관광시설을 연계해서 생활융합단지 두 곳에 수소 시범지구를 조성해나갈 계획입니다."



하지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여수산단 9개 석유화학 업체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는 전국 2위 수준이지만,

대부분 공정 과정에 재활용해

잉여 수소가 없는 실정입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역시

공정에서 얻는 수소를 재활용하고 있어,

부생수소가 아닌 신재생 에너지 활용 방안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INT▶

*홍성안/GIST 에너지융합학제전공 석좌교수*

"부생수소는 장기적인 측면에서는 의미가 없어요.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한, 그린 수소라고 그러죠. 그게 우리 광주, 전남의 아이덴티티라고 그럴까? 방향에 맞는 거죠."



이제 막 첫 발을 떼기 시작한

전남 수소산업 육성 정책.



제대로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정책의 실효성을 꼼꼼히 검토하고,

활용 방안을 고민해야 하는 시점입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END▶

조희원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