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앵커멘트

전라선 KTX 개통으로
2천12년 여수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와
전국이 반나절 생활권에 접어드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익산-여수간 철로는
여전히 고속 전철화 사업이 늦어져
KTX가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어
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종태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