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통합방송법, 지역방송 활로 담아야

◀ANC▶
지방분권화 시대라지만
지역민의 목소리를 담고
지역 현안을 논의하는 장인 지역방송은
오히려 생존에 위기를 맞고 있는데요.

최근 국회에서 논의가 시작된
이른바 '통합방송법'에 지역방송의 활로를
담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태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방송과 통신의 경계가 사라지고
새로운 매체가 속속 등장하는 등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
생존까지 위협받고 있는 지역방송.

뉴스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민의 목소리를 담고,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는 역할에 비해
정부의 지원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지역방송을 돕겠다며 만든 발전기금은
해마다 40억 원에 그쳐 43개 지역 방송사들이
쪼개 쓰는 처지입니다.

20년 만에 방송법 전반을 대폭 손질하자는
논의가 시작된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법적으로 지역방송발전기금을 독립시키고
규모도 키우자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INT▶
최현주/계명대 언론영상학과 교수
"지역신문발전기금이 별도로 있듯이 지역방송발전기금을 별도로 만들어서 거기에는 지역방송사들이 내는 돈뿐만이 아니라 방송통신기금에서도 일정 부분 와야 될 거고요."

푹이나 넷플릭스, 옥수수처럼
단말기로 동영상을 보는 OTT 시장이 커지면서
매체의 경계가 사라지듯
지역의 경계가 사라지는 것도 문제입니다.

다음 달 지상파와 통신사가 결합한
국내 최대 규모의 거대 OTT가 출범할 예정이라
지역의 방송권역 보호도 시급해졌습니다.

◀INT▶
김성수/국회 언론공정성실현모임 대표
"전부 방송법 안으로 포섭해서 일단 지역방송에 대한 비중을, 또 관심을 높인다는 데 1차적인 목표를 뒀습니다."

지방분권화 시대에 걸맞게
서울에 의존하는 지역방송의 구조 역시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INT▶
김동원 박사/한국예술종합학교 방송영상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수준의 자율성도 가지고 있지 못한 게 지금 지역방송, 특히 지역MBC의 수준이고요. 그런 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 번째는 인사권에 대한 자율성입니다."

통합방송법에 대한 국회 차원의 논의가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인 가운데
지역방송의 활로가 어떻게 담길지 주목됩니다.

MBC 뉴스 김태욱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여수MBC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