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지역 정계개편 가시화? - R

◀ANC▶

민주평화당의 내홍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맞춰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들의 향후

행보도 주목받고 있는데요.



아직 수면 위로 올라오지 않았지만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들의 결합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지난 20대 총선에서 도내 녹색돌풍을

몰고왔던 국민의당.

////////////////////////////////////////////

이후 당내 내홍을 겪으며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분당과 합당, 창당을 통해

의석이 나뉘었습니다.

////////////////////////////////////////////

그러나 한자릿수 지지율과 함께 내부분열이

가속화하면서 당의 진로도 불투명한 상황.



최근 결성된 당내 대안정치 모임도

당의 이런 분위기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제 3지대파가 연대하면서

당 대표와 이견차를 뚜렷하게 드러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

◀SYN▶

이용주 의원(민주평화당):

현재 민주평화당이 조금 더 개선된다 하더라도 지금의 역량이라든지 인적구성보다는 더 많은 정치세력들을 아울러야 만이 제 3당, 4당으로서의 지휘를 다음 총선에서 유지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전남동부지역에서도 제 3지대파에

2명의 국회의원이 합류한 가운데

지역 정치지형에도 적잖은 변화가 예상됩니다.



앞으로 해당 의원들이 민평당의 틀을 벗어나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한 수순을 밟게 될 경우 분당과 창당이 재현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당내 불협화음과 맞물려 주목받는 것은

바른미래당 내 호남계 의원들.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설전 속에

호남계 의원들의 선택에 따라 정계개편이

현실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내년 총선에서 여당과 일대일 구도를 만들 수 있는 대안으로 신당 창당이 될 수 있다면서

호남계 의원들이 시기에 맞춰 입장을 내놓을 수 있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입니다.

////////////////////////////////////////////

전남동부지역에서 이들의 물리적 결합이 이뤄질 경우 지지세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역 정서상 대선을 제외하고 특정정당에게

표를 몰아주지 않은 점도 소수정당에게 득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대 총선과 비교해

이들의 영향력이 민심을 파고들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아직까지 정부와 여당의 지지율이 높은 데다

분당과 창당, 재결합으로 이어지는 양상이

유권자들에게 부정적으로 읽힐 수 있기 때문입니다.

////////////////////////////////////////////

◀SYN▶

박상철 교수(경기대학교 정치대학원):

기존의 정당에 대한 염증을 느껴서 뭔가 새로운 정치를 보여줄 만한 구도가 보이거나 또는 그런 것을 유권자가 원했을 때 나오는 정당이라면 파괴력이 있을 수밖에 없지만..

////////////////////////////////////////////

또 신선함과 과감함을 토대로 인재영입을 통한

기득권 내려놓기가 가능할지도 중요 변수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4년을 되돌아 볼 때 여느 선거구 못지않게 정치적 굴곡이 많았던 전남동부지역.



이번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합집산의 표본으로 비춰질지

새로운 정치를 위한 신선한 시도인지

유권자들의 시선과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수입니다.

◀END▶

김종수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