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코앞까지 다가온 코로나

◀ANC▶

최근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지역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다녀갔던 예식장과 관련해

문의와 상담도 늘고 있는데요.



아직까지 확진판정은 나오지 않았지만

마스크 착용과 타 지역 방문 자제 등

방역수칙 준수가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비교적 안전하다고 여겨졌던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기 시작한 건 지난달 말.



이후 5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증가세가 심상치 않자 정부도 대응방안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SYN▶

김강립 1총괄조정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당국도 광주광역시는 물론 주변 지자체들과 긴밀히 협력해서 감염의 확산경로를 신속히 추적하고 추가감염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특히 이들 확진자들의 동선 가운데

종교시설과 요양시설 외에도 결혼식장이

포함되면서 지역사회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봄철 지연됐던 결혼식이 여름철로 집중된 데다

도민들이 해당 결혼식장에 방문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

실제로 하루 열 명 안팎이었던 관내 선별진료소

방문과 상담도 크게 늘면서 이런 불안감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

◀INT▶

이주리 과장(여수시 보건행정과):

여수에서는 현재 밀접 접촉자 자체는 없습니다. 그런데 대상은 아닌데 본인들이 조금 어려움이 있거나 본인들이 걱정되니까 오시는 분들이 있고..



이에 맞춰 광주시와 정보공유를 통해

접촉자를 확인하는 작업도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27일 이후 목포를 제외하고

도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무증상 전파와 N차 감염 등 부정적 요소가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

특히 전라남도가 일부 밀집시설에 적용되는

행정조치를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어

시설방문과 접촉을 줄여나가는 노력이 절실한 상황.

////////////////////////////////////////////

그러나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관광지를 중심으로 전파가 확산될 수 있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가 느슨해지고

있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되면서



코로나19 방어벽이 뚫리지 않을까

지자체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수입니다.

◀END▶

김종수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