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고 백 뉴스)적조로 유례 없는 피해

◀ANC▶

장마가 끝나고 날씨가 무더워지면

해다마 남해안 어민들은 큰 걱정입니다.



또 다시 발생할 적조 때문인데

지난 2천2년 8월에는

적조로 그 어느때보다 많은 어류가 폐사해

지역 어민들이 큰 재산 피해를 입었습니다.

당시 김주희 기자가 취재한 뉴스 보시죠

◀END▶

여수시 남면 안도 앞 해상입니다.



검붉은 적조띠가 가두리 양식장 주위를

휘감고 있습니다.



가두리 양식장 내 수면 위에는 출하를 앞둔

양식 돔이 가득히 떠올라 있습니다.



지난밤 사이 폐사한 23만5천여 마리를 포함해

오늘까지 모두 126만3천여 마리의 양식 어류가

적조에 의해 폐사했습니다.

◀INT▶

(적조가 군데군데 뭉쳐서 오니까 도저히 막을 수가 없었다)



적조경보 혹은 주의보가 발령된

남해안 일대에는 현재

밀리리터당 최고 만 천 500여 개체에 이르는

적조 생물이 관측되고 있습니다.



(S/U) 이번 적조의 가장 큰 특징은

조류를 따라 순식간에 나타났다 사라지는

게릴라성 적조라는 것입니다.



또, 일조량이 거의 없는데도

그 위력은 좀처럼 약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INT▶

(우천시나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에도 적조가 많이 발생했고 새벽으로 발생했다)



당국은 현재 황토 살포 등

방제 활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일조량이 증가할 경우

양식어류 폐사 등 추가 피해는

불가피 할 전망입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종태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