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글로컬대학사업단 첫발‥"마지막 기회 최선"

◀ 앵 커 ▶

순천대학교 글로컬대학사업단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정부가 앞으로 5년간 

1천억 원을 지원하지만

강도 높은 혁신이 요구되는 만큼,

새해부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유민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수업 없는 방학에도

한 자리에 모인 대학 교수들.


진지한 표정으로 자료집을 살핍니다. 


지난해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최종 선정된 순천대학교가

대학, 학과장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 

설명하는 자리를 열었습니다. 


◀ SYNC ▶ 이병운 / 순천대학교 총장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이 기회, 최고의 마지막 기회를 잘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우리 대학의 운명이 좌우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순천대는 최근 글로컬대학사업단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현재 교육부에 제출할

핵심 혁신 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교수와 학생, 직원 등 

대학 구성원이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지자체, 기업과 협력해 

지역 강소기업을 육성하고 

기존 틀에서 벗어나 

단과대학, 학과 간 벽을 허무는 

강도 높은 혁신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 INT ▶ 문승태 / 순천대학교 글로컬대학사업부단장

"학교와 캠퍼스 운영에 관한 구체적인 마스터플랜을 만들어서 당초 

저희 실행계획서대로 1차 년도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 st-up ▶

"대규모 지원만큼, 책임도 강합니다. 교육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검증해야 합니다."


상반기까지 교육부가 

추천한 전문가가 포함된

컨설팅단 구성을 마칠 예정입니다. 


대학이 순천은 물론 광양과 고흥 등 

전남 동부권 지자체, 기업과 

협력하는 게 중요한 만큼, 

전라남도는 적극적인 뒷받침에 나섰습니다. 


◀ INT ▶ 박현식 / 순천대학교 글로컬대학사업단 지산학협력관

"저희 경험을 바탕으로 해서 충분히 전수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전남 

도내 대학 중에서 글로컬대학30이 많이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치열한 경쟁 속, 글로컬대학이란 

마지막 기회를 잡은 순천대가

대학과 지역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 뉴스 유민호입니다. 

◀ END ▶


유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