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양시의회, YGPA에 설립 취지 살려 광양항 활성화 주문

광양시의회가 여수광양항만공사에

공사 설립 취지를 살려 광양항 발전에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광양시의회는 어제(25)

여수광양항만공사 박성현 사장과 만난 자리에서

공사가 출범할 당시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의

부채 1조 1,344억 원을 떠안아,

지난 10여 년 동안 수입의 82%를 부채 상환에 사용하면서

광양항의 경쟁력이 낮아지는 결과가 초래됐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최근 설립 취지에 맞지 않는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 사후활용의 주체가 돼

관광산업을 추진하는 것은

지난 10여 년 세월을 기다려 준

광양시민을 무시하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성토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여수광양항만공사 박성현 사장은

광양항에 대해

스마트 항만 인프라의 확충으로

차질없이 친환경 항만으로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