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공의 사직 여전‥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정부의 의사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이 이어지면서

지역 수련병원에서도

일부 전공의가 출근하지 않고 있습니다.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오늘(25) 기준

순천 성가롤로병원은

전공의 13명 가운데 9명,

여수 전남병원에서도 

10명 중 3명이 사직 의향을 밝히고

집단행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보건의료재난 경보 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대응에 나섰습니다.

유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