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기획)총선 D-1년..지역현안 역할론 대두

◀ANC▶

총선을 일 년여 앞두고 지역정가의 움직임을

살펴보는 기획보도 시간입니다.



지역현안과 관련된 국회의원들의 역할론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정당의 이해관계보다 지역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요.



다당체제로 바뀐 지역의 정치구도 속에

유권자들의 향후 판단도 주목됩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도내 첨단농업의 기반이 될

스마트팜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고흥군.



최근 사업성과를 두고 군수와

여당 출신 전 국회의원이 설전을 벌이면서

군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 효과 //////////////////////

박람회장 활성화와 지역발전을 위해 제기된

섬 박람회 유치와 관련해서도 엇박자를 냈던

여수시와 전라남도.



개최시기 조정을 통해 갈등이 해소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한 목소리가 나오지 못한 것에 대해 시민들 역시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지역 내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의 역할론이

다시 부각되고 있습니다.



지역발전을 위한 예산확보 못지 않게

광역단체와 기초단체 또는 정당과 정당 사이 중재 역할도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유권자들이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한 쪽 정당에만 힘이 실리지 않도록 균형추를

맞춰줬던 전례에 비춰

그 의미를 되새겨 봐야 한다는 겁니다.



S/U)

이처럼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지역발전을 위해 지자체장과 국회의원들이 협력과 소통을 통한 의미 있는 교집합을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INT▶

임영찬 대표(여수참여연대):

지자체장이 됐든 지역 국회의원이 됐든지 특정정당이나 특정한 사람의 눈치를 봐서는 안 됩니다. 우리 시민의 눈치를 봐야 하거든요.



총선을 일 년여 앞둔 시점에서

정당의 이해관계보다 지역민 중심의 정책추진이 필요하다는 것.



출마 예정자들도 당적을 떠나 적극적인 대안 제시로 인물중심의 선거체제로의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

◀SYN▶

김명수 교수(순천대학교):

좋은 인재를 발굴하고 겸허하게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중앙정치를 질타하기 전에 우리의 선택이 최선이었느냐에 대한 자성도 하면서..

////////////////////////////////////////////

현역 국회의원들 역시 임기 3년 차를 맞아

성과 홍보보다 체감할 수 있는 청사진 제시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들의 재출마 여부에 상관없이

남은 일 년의 임기가 유권자들에게 또 다른 선택의 기준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음주운전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고

세월호 보도개입 혐의로 재판을 받는 등

지역 국회의원들의 행태에 비난이 어어졌던 만큼



지난 20대 총선에서 현 여당에게 회초리를 들었던 유권자들의 표심이

현역 국회의원들에게도 적용될 수 있다는 것.



이에 맞춰 정당 중심의 선거틀을 깨뜨리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후보를 발굴하는 작업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선거 때마다 정치인들의 이합집산으로

시민들의 정치적 피로도가 쌓이는 것을 줄여보자는 겁니다.

◀INT▶

김혜숙 사무국장(순천행의정연대):

지역 내에서 많은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모여서 시민후보를 만들어내는 과정이 지역 내 정치모형을 만들고 역사를 만드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당색이 무색했던 지난 20대 총선.



내년 선거를 일 년 앞두고

더욱 높아진 유권자들의 판단기준에 따라

현역 국회의원들과 출마 예정자들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수입니다.

◀END▶

김종수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