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구 감소 지속..."비수도권 지역 연대 필요"

◀ANC▶



인구 감소 현상이 지속되면서

전남지역 인구가 올해도

만 명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각 시˙군이나 도 차원에서 추진한

여러 정책이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에서

지역 간 연대를 통한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C/G 1 - 투명] 지난달 기준 전남지역 인구는

182만 5천여 명. 작년 말 보다

7천 2백 명 이상 줄어든 수치입니다.///



특히, 여수와 순천, 목포에서는

인구가 1천 명 이상 감소했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광양지역 인구는

1천 3백 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잇따른 신축 아파트 입주에 따른 전입과

연초부터 이어진 재난지원금 이슈,

각종 지원정책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데,



감소 추세를 막기에 역부족이라는 점은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입니다.



◀INT▶

"작년 초만 해도 출생자 수가 더 많았습니다.

그래서 그게 자랑이었는데, 작년부터 출생자 수가

사망자 수보다 적습니다. 그리고 합계 출산율도

1.11명...그래서 이런 부분이 상당히 어려움이 있다."



도내 22개 시˙군 가운데

지난해 행안부가 지정한 인구감소지역은 모두 16곳.



정부는 이를 포함한 전국 80여 곳의 지자체에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약속했지만,

단기적 처방일 뿐이라는 회의론이 적지 않습니다.



연간 1조 원 규모의 '지방소멸 대응기금' 역시

공모 형식으로 추진되면서

정부가 지자체 간 소모적 경쟁을 부추긴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SYN▶

"수많은 사업들을 공모해서 참여해 보지만,

쉽게 효과가 나타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결국, 인구 유출과 수도권 집중현상을 막기 위해서는

양질의 일자리가 충분히 마련돼야 하는데,



개별 지자체가 아닌

비수도권 지역 간의 연대를 통해

기업 유치나 공공기관 이전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INT▶ - CG 2

"전라권이라든지 경상권이라든지

대응 거점 축을 만드는 것이 핵심이 돼야지,

현재와 같은 나눠주기식 정책으로서는

오히려 수도권 (집중 현상)을 더 강화하는..."



[C/G 3 - 투명] 전남지역 전체 인구 중

14세 이하는 11%에 그치는 반면,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25%에 육박한 상황.///



지역 소멸에 대한 위기감 만큼이나

민선 8기 정책 변화의 필요성도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문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