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경도 연륙교 민원...시의회로 확산

◀ANC▶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연륙교 건설을 둘러싼 주민 민원이 여전합니다.



주민들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 가운데,

시의회 임시회에서도 여수시를 거쳐

광양 경자청을 향한

날선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최우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최근 레지던스 건립 계획 못지않게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이

연륙교 건설 계획입니다.



사업구역 주변 일부 주민들이

육지부 연결지점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환경권과 생활권 침해를 주장하고 나선 겁니다.



경도 연륙교는

경도에서 야도, 야도에서 신월동으로, 2개의 교량이 건설되는데

당초 기본계획과 다른 설계를 낸 업체가 선정되면서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주민들은 현재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해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으며,

조만간 피해가 예상되는 주민 대표가

경자청장과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민들은 또,

문제의 결정이 내려진 전라남도 건설기술심의위원회의

회의록과 업체측 보고자료 등을

각각 정보공개 청구해 놓은 상태입니다.



이들 주민들을 대표하는 여수시의회에서도

이에 대한 여수시의 입장을 묻고

해결방안을 요구하는 시정질문이 이어졌습니다.



◀SYN▶ 주종섭 의원

(경제자유구역청의 여수시민을 무시하는 업무진행

행위에 대해서도 사업을 중단해서라도 지역민들이

받게되는 불이익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여수시가 적극적으로 개선해야 합니다)



주된 내용은 이같은 결정 과정에서

주민 설명회나 공청회 등, 의견수렴 절차나

환경.교통영향평가가 없었다는 점,

그리고, 당초 계획과 다른 설계가 채택된 점에 대한

관할 기관의 명확한 답변과

여수시의 책임있는 역할이었습니다.



◀SYN▶권오봉 시장

(감사원 감사 청구에 따른 처분 이전에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

그리고 우리 시민, 주민들, 시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협의해서

대안을 찾도록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여수 경도 개발 사업이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반대에 이어

연륙교 건설 민원까지,

시작부터 순탄치 않은 일정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최우식입니다.

◀END▶

최우식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