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신산업 거점"‥순천 기업유치 '활기'

◀ 앵 커 ▶

여수와 광양에 비해

산업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순천시가

바이오와 이차전지,

애니메이션 등 기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금속가공, 제조업 기반의

순천 경제를 디지털 중심의

국가 전략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유민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로봇이 숙취해소음료에

들어가는 성분을 분석합니다. 


다른 실험실에선

피부 세포를 활용한 

노화 방지 연구가 한창입니다.


순천시가 설립한 

바이오헬스케어연구센터로

의약, 화장품, 음료 등

다양한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지역 기업과 교류도 활발합니다.


◀ INT ▶ 김정호 / 순천바이오헬스케어연구센터 선임연구원

"저희가 개발한 소재를 (지역 기업에) 기술 이전 계약을 한다든지 해서 

제품화까지 이뤄지는 그런 고부가가치 창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순천시는 바이오 기업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지난달 서울에서 사업 설명회를 열었고

곧 바이오 관련 3개 기업과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특히, 지역 소멸 위기인

승주읍을 그린바이오 거점으로 삼아

지식산업센터 등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 통CG ]

승주 바이오를 시작으로,

국가정원 관광, 연향들 애니메이션,

미래산단 이차전지까지 잇는 

5대 거점, 성장 축을 만들겠다는 구상입니다. //


이를 위해 순천시는 

투자유치 정책자문단을 꾸렸고

조례를 개정해 투자를 막는 

장벽을 허무는 데 노력하고 있습니다. 

 

◀ INT ▶ 황학종 / 순천시 신성장산업과장

"순천 경제를 이제는 AI 대전환 시대를 맞아서 바이오나 신소재, 로봇 등 

디지털 중심의 국가 전략산업과 대전환을 함께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민선 8기 1년 반 동안,

10개 기업을 불러들인 순천시는

올해 21개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1천 명을 목표로 잡았습니다. 


MBC 뉴스 유민호입니다. 

◀ END ▶


유민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