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청소년 보호시설이 혐오시설?..개관 반대-R



광양에 들어설 예정인 청소년 보호시설을 두고 최근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입주민들이 거세게 반대하고 있기 때문인데, 타협점을 찾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조희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광양시 중마동의 한 아파트. 
지난해 말, 광양시는 이 아파트 단지 인근에청소년보호전문쉼터를 짓기 시작했습니다. 
여수, 순천과 달리 광양시에는 마땅한 보호 시설이 없다는 지적이 잇따랐기 때문입니다. 
시설은 오는 2월 개관할 예정이었지만, 최근 난관에 부딪혔습니다.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해당 시설이 들어설 경우, 비행 청소년들이 오고 간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INT▶*아파트 입주민*"요새 애들이 무서워 무서워. 머슴아들 기지배들 짝 지어서 돌아다니고 그래요. 반대! 주민으로서 결사 반대!"
           ◀INT▶*아파트 입주민* "아파트가 집값이 떨어진다 그 말이야. 애기들 있는 사람들은 이사 안 올 거 아니여."
광양시는 주민들의 오해라고 반박했습니다.
아이들이 받을 수 있는 심리적 상처를 고려해 비공개로 공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지만,해당 시설은 '보호'에 방점을 둔 시설이라 주민들이 걱정하는 문제는 불거지지 않을 거라는 겁니다.
           ◀INT▶*남명우 / 광양시 드림스타트팀 팀장*"이 시설이 가출 청소년을 보호하는 시설이 아니고, 지금 집에서 학대 받는 아동들이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저희들이 케어하는 시설이기 때문에..."
광양 지역 인권사회단체 역시 해당 시설은 지역 청소년의 복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C.G.] 광양 지역에서 학대 피해를 당한 청소년의 수가 해마다 수십명에 이르고,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보호 시설은 터무니없이 열악한 상황이라는 겁니다.///
           ◀INT▶*김정운 / 광양YMCA 사무총장*"이런 아이들이 머무를 수 있고 그 아이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건 기본적인 생존권이잖아요."
하지만 주민들의 반응은 여전히 냉랭한 상황입니다. 
           ◀INT▶*아파트 입주민*"(학대를 당해서 쫓겨난 친구들이 오는 시설이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요? 여기서 제 개인적인 의견을 밝힐 수는 없지 않습니까."
           ◀INT▶*아파트 입주민*"저런 시설이 있어야 하긴 있어야 하잖아. 근데 왜 저기다 짓냐고."
광양시와 입주민들이 쉽게 타협점을 찾지 못하는 사이, 가정에서 밖으로 내몰린 청소년들이 갈 곳을 잃고 있습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END▶
조희원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