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민선8기 여수시, '소통과 화합'에 초점!!

◀ANC▶

정기명 민선 8기 여수시장이

오늘(4)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습니다.



첫 간부회의에 기념식수, 기자간담회까지,

출근 첫날, 바쁜 일정 속에서도

정 시장은 '소통과 화합'을 다시한번 강조했습니다.



최우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정기명 신임 여수시장이

본격적인 시정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남해안 거점도시 미항 여수'를 민선 8기 비전으로 정한

정 시장은 첫 간부회의를 주재한 데 이어

기념 식수와 기자 간담회까지,

빠듯한 공식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특히, 정 시장은 민선 7기부터 이어져 온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명확한 방향을 밝혔습니다.



지역의 뜨거운 감자였던 통합청사 문제는

정치적인 판단보다는 시민 화합과 갈등 봉합차원에서

신중한 접근을 시사했습니다.



◀INT▶정기명(39 17 07~)

(코로나시국으로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잠시 이 논의는 보류하고, 일단 여문지구 주민들의 의견(충분히 듣고 판단하겠습니다.))



의회와의 관계는 우선,

의회를 존중하겠다는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INT▶정기명(40 06 26~)

(시의원 한분한분을 만나서 현안마다 설득하고 사정해서 원만하게 풀어나가겠습니다. 그건 제가 자신 있습니다.)



박람회장 사후활용은 시가 인수하는 방안이 바람직하지만

현실적인 어려움도 실감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INT▶정기명(40 56 11~)

(저는 현재 입법화되고 있기 때문에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인수해서 인용하는 것이 보다 더 타당하다고..)



심각한 인구감소 문제는

정주여건 개선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면서도

사실상 어렵다는 점을 시인했습니다.



◀INT▶정기명(41 39 27~)

(이것은 정말 심도있게 논의해야 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뭐하나만 갖고는 이렇게 인구감소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갑을로 갈라진 지역 정치권의 갈등은

앞으로 석달에 한번씩 당정협의회에서 만나

적극 소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가장 먼저 실천할 선거 공약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일정까지 공개했습니다.



◀INT▶정기명(42 02 17~)

((재난지원금은) 한 840억 정도의 예산이 소요되는데, 재원확보방안은 마련돼 있는 것 같습니다. 추석 3주 전에...)



만만치 않은 과제와 산적한 현안을 해결해야 할

민선 8기 여수시와 신임 시장에게

시민들의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최우식입니다.

◀END▶
최우식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