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R]광양 노후하수관로 교체 사업 '부실'

◀ANC▶

광양의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이

일부 잘못 시공됐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의회도 시 집행부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하고

시정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광양 중마동 지구 노후하수관로 정비사업 현장.



지난 2018년 시작된 42.4km구간의 이 사업은

300억 여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올해 11월 완공 예정입니다.



최근 이 사업의 일부 구간에 대한 부실 시공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하수관로 하단부에 돌가루 그러니까 석분이

규격에 미치지 못하게 시공됐다는 겁니다.



이 같은 의혹이 확산하면서 광양시의회도

최근 전문가 집단과 함께 6개 사업 구간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했습니다.



CG] 조사 결과 하수관로 하단부 석분이

20cm 두께로 포설돼야 하는데

일부 구간이 7~17cm 까지로

규격에 미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현재 시공 중인 일부 구간에서도

되메우기용 토사에도

이물질이 혼힙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광양시의회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집행부에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INT▶

"일부 구간에 다소 시방서와 설계 기준에 미흡한 부분이 확인됐던 것이 사실이고요.그 부분에 대한 감리단과 시공사에 대해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광양시는 현재 부실이 확인된 구간에 대해

설계서대로 다시 시공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전문가 집단이

기존의 시공 상태가 향후 사용성, 기능성,

내구성 등에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받았다고

해명했습니다.

◀INT▶

"설계 기준에 미달한 부분이 있긴 했으나 그것이 전체적인 구조물이나 이런 것에 영향을 받거나 그러지는 않는다."



광양 중동분구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



논란이 된 사업 구간은 시정 조치 됐지만

시 집행부의

부실한 행정에 대한

지역의 비판 여론은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