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김용균 산재 복사판.."사고날 줄 알았다"

◀ANC▶

최근 전남여수국가산단에서 발생한 30대 노동자의 산재사고 소식 전해드린적 있는데요,



사고가 난 작업장은

고 김용균씨가 사고를 당했던 곳과 유사한 공정을 진행하던 곳이었습니다.



안전 불감증도 비슷했는데요, 사고날 줄 알았다는 반응들이 많았습니다.



강서영 기자입니다.



◀VCR▶



석탄을 운반하는 컨베이어 벨트에

성인 어깨가 겨우 들어갈 만한

좁고 네모난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지난 10일, 금호TNL 하청업체 직원 34살 A씨는

이 구멍을 통해 컨베이어 내부로 들어갔습니다.



석탄 이물질이 끼면서 멈춘 컨베이어를

점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컨베이어가 작동했고,

A씨는 비좁은 틈에서 대피할 새도 없이

기기에 끼여 숨졌습니다.



문제는 이런 업무가 일회성으로 진행된 것이 아니고 부정기적으로 벌어져 왔다는데 있습니다.



작업 현장을 공유하며 일을 해온 한 작업자는

현장에서 깜짝 놀란적이 적지 않아

사고날줄 알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SYN▶

""작업을 하고 있는데 돌아간다는 말도 없이 갑자기 돌아가더라고요. 저희들도 놀란 부분도 있었지만 여차하면 빨려 들어갈 수 있는 정도 그 정도 속도로 돌아가고 너무 위험하더라고요."



금호TNL에 따르면 해당 공간은 원래

진입이 금지된 장소이고 A씨가 해당 공간에

들어가도록 지시한 적이 없다는 입장.



하지만 고용노동부는 비좁고 위험한 공간에서

노동자가 근무하도록 사측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공정의 작업장은 대부분 유사한 상황이라는 증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INT▶

*최관식 / 민주노총 여수시지부장*

"이런 공간이 여기만 문제가 아니라 다른곳도 많고 한두곳이 아니다."



사고가 난 금호 TNL과 하청업체 모두

상시근로자 50인 미만 기업.



최근 통과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의해서도

앞으로 3년간 적용받지 않는 기업입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강서영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