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자료 제출 부실" 행정처분 검토 지연 - R

◀ANC▶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정전으로 인한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태가 발생한 지

열흘(11일 기준)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제철소측은 아직까지

정확한 정전 원인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인데요.



환경당국에 제출한 자료가

부실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공장에서 나온 검은 연기가

하늘을 까맣게 뒤덮었습니다.



지난 1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전력 공급이 끊기면서

고로 내부에 있던 잔존가스 등이 배출됐고,



이 과정에서 유독 성분을 포함하고 있는

'코크스 오븐 가스' 일부도

여과 없이 대기 중으로 뿜어져 나왔습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 오염물질 배출 사태가

행정처분 대상이 되는지 판단하기 위해

구체적인 정전 원인을 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제철소측은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SYN▶

"굉장히 넓은 분야라서 전체적으로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정전) 원인은 지금 나온 것은

없고요."



환경청은 또, 배출가스의 성분도

일부 누락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코크스 오븐 가스 일부가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그대로 대기 중에 배출됐는데도,



제철소는 방지시설을 거친 것처럼

배출 성분을 보고했다는 겁니다.



환경청은 이 같은 내용 등에 대해

보완을 요구했습니다.



[C/G] 이에 대해 제철소 측은 전문가와 함께

정전 원인 등을 조사 중이며, 환경청이 요청한

내용도 충실하게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인 자료 제출이 늦어지면서

광양제철소에 대한 시설 개선 요구는 물론,

행정처분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사전 작업도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INT▶

"구체적인 사유가 있어야 유권해석도 어느 정도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오염물질의

종류, 또 그 양에 대해서 구체적인 자료를

받은 다음에..."



환경청은

관련 내용을 다음 주까지 제출해 줄 것을

제철소측에 거듭 요구하는 한편,



계속해서 자료 보완이 늦어질 경우에는

우선 지금까지 파악된 사실관계를 토대로

환경부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뒤

행정처분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문형철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