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천 전세사기, 긴급자금 지원 등 대책 필요"

순천 전세사기 피해 청년을 위해  

긴급자금 지원 등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성수 진보당 전남도당위원장은

오늘(8)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순천시가 실효적인 상담·조사와 함께

임대사업자에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전세보증금을 빌려준

은행은 대출금에 무이자를 적용하고

경찰도 수사에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전세사기 피해 청년들이

자체적으로 조사한 내용을 보면,

총 74명의 응답자 중 

20·30대는 92%를 차지했으며,

계약이 끝났음에도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한 경우도 3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민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