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여수)남해안 해파리 기승..피해 심각 - R

◀ANC▶

해수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이면

연안에 매년마다 불청객처럼

'해파리'가 찾아오는데요.



특히 올해는

강한 독성을 지닌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지난해보다 두배나 많이 발견되면서,

어민들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강서영 기자입니다.



◀VCR▶

전남 여수 금오도 인근 앞바다.



밀물때가 아직 오지 않았는데도,

그물 안은 이미 커다란 해파리로

가득 찼습니다.



스치기만 해도 맹독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노무라입깃해파리입니다.



해파리 반, 물고기 반,

맹독성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물고기와 뒤섞여 갑판으로 쏟아집니다.



남해안에는 지난달 17일부터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된 상탭니다.



S/U)노무라 입깃 해파리는

크기가 1m가 넘고 독성도 강해

어업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노무라입깃해파리의 무게 때문에

그물이 찢어지는가 하면,



해파리 독에 뒤섞이면서

잡힌 물고기의 상품성도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INT▶

*오성철 / 어민*

"해파리가 많아서 그물을 다 트고 그랬거든요.

들어 올리지도 못했습니다. (해파리) 양이 많으면 고기들이 아예 없거든요. 그래서 저희들한테는 독입니다. 이 해파리가."



특히 올해는 평년보다 많은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남해안에 출현하고 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노무라입깃해파리의 발견율은

40% 정도.

지난해의 두 배 수준입니다.



수산과학원은 올해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동중국해에서 다량 증식해

대마난류를 타고 국내 연안으로 흘러들면서

발견율이 높아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중국에서 발원하는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왜 다량 증식하는지는

정확히 파악하기가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SYN▶

*김경연 / 국립수산과학원 연구사*

"노무라입깃해파리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개체는 아니고 동중국해 북부쪽에서 출현하는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정확한 기원지를 알 수 없기 때문에 대량발생하는 이유도 정확하게 확인할 순 없습니다."



수산과학원은 전국 연안에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지속적으로 출현할 전망이라며,



어업 피해 뿐만 아니라

해수욕장 등지에서도 해파리로 인한

안전 피해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강서영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