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쓰겠다"‥건설사에 금품 요구 기자 실형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4단독은

오늘(15) 지역 건설업체를 상대로

기사를 쓰겠다며 금품을 뜯은

인터넷매체 기자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해당 기자는 지난 2021년 10월부터

광양의 건설업체 2곳에 3천3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 기자는 건설업체 현장을 찾아가

비산먼지 등 위반사항을 

행정기관에 민원을 넣겠다고 협박하고,

기사를 쓸 것처럼 겁을 주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재판부는 언론인의 

지위를 이용하는 공갈 범행은 

직업윤리에 비춰볼 때 

죄질이 나쁘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