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고물가속 착한가격업소 '관심'

◀ANC▶



여수가 관광지로 부상하면서

음식값 등 물가도 크게 오르고 있다는 지적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요



이같은 상황속에서도 가격을 올리지 않고

손님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는

착한 가게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강서영 기자입니다.



◀VCR▶

25년째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배경수씨,



여느 가게처럼

정성스레 손님의 머리를 자릅니다.



이곳의 컷트 가격은 6천원.

그마저도 형편이 어려운 손님들에게는

3천 원 까지 내려 받기도 합니다.



미용실을 개업할 때부터 쭉

저렴한 가격을 유지해온 이 미용실은

8년 전부터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돼

성업 중입니다.



◀INT▶

*배경수 / 미용실 대표*

"요금도 손님들이 오히려 더 주고 가요. 계속

나가서 뿌리치고 싸우고 다시 던져주거든요.

다른 건 없고 그냥 없는 사람 보면 마음

아프고 인정 베풀고 싶고. 내가 아직은

건강하니까 그래서 내가 일할 수 있는

동안까지는 싸게 해주고 싶어요."



착한 가격을 고수하는 식당도 있습니다.



여수에 관광객이 몰리면서

음식값이 크게 올랐는데도

이 식당은 2012년에 문을 연 뒤

백반 가격을 5천 원에서

한 번도 올리지 않았습니다.





◀INT▶

*김영자 / 식당 업주*

"인건비가 첫째로 안 나가니까 싸게 팔고.

나 혼자 하니까. 그걸 소비자한테 주는 거죠,

이익금을."



S/U) 이 식당의

5천원 짜리 백반 메뉴입니다.

11가지 국과 반찬, 생선구이까지 나오는

알찬 구성입니다.



반찬 종류도 종류지만

맛 또한 다른곳보다 뛰어나다는게

손님들의 반응입니다.

◀INT▶

*김종우 / 여수시 무선동*

"여기는 값이 싸도 음식은 음식대로 맛있게

잘 해요. 한번 맛을 먹어본 사람들은 꼭

찾아옵니다."



현재 여수시에는

가격과 위생 등의 심사를 통과한

58개의 착한가격업소가 영업 중입니다.



◀INT▶

*김수현 / 여수시 지역경제과*

"물가 안정에 먼저 자발적으로 업주분들이

나서주시는 거잖아요. 같이 (물가) 안정이

되는 분위기를 조성할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여수시는 올해 선정된 착한가격업소에

연 1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관광도시로

생활 물가가 치솟고 있는데도

부담을 손님에게 떠넘기지 않고

어려움을 함께 하는 이들 착한 가게가

관광 여수 이미지를 새롭게 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강서영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